성신 역사칼럼

성신 역사칼럼
  • 성신의 역사
  • 성신20년을 축하한 문인들의 휘호이야기박물관에 소장된 성신학원 20주년 기념 휘호작품 소개
  • 작성자. 김율희
  • 등록일. 2019-10-25
  • 조회. 255
  • 요약

    1956년(단기4289년, 당시에는 년도를 단기로 많이 표기하였음), 성신학원은 창립 20주년을 맞는다. 이때 이를 축하하는 문인들의 휘호를 통해 성신의 발전을 기원하였다. 그간 성신의 발전을 기원했던 문인의 휘호를 소개하고자 한다.

[성신학원 창립 20주년 기념 휘호]

1956년 성신학원 창립20주년을 기념하여 많은 문인들이 축하의 메세지와 함께 의미있는 그림과 글씨를 남겼다.


<천고수석> 고희동 작                                      <노송도> 배렴 작

왼쪽의 <천고수석>은 대한제국 시기부터 동양화를 공부한 동양화가이자 한국인 최초의 서양화가로 불리는  춘곡 고희동(1886 - 1965) 선생이 그린 작품으로, "千古壽石 四時好華"라고 하여 성신인 천년만년 수석처럼 오래, 늘 번창하길 바라는 마음을 적었다.  오른쪽의 <노송도>는  이상범의 청전화숙에서 전통화법을 공부하고, 홍대교수를 역임한 배렴의 작품으로, 늘 푸르른 소나무를 그리고, "蒼翠"라고 적어 늘 싱싱하고 푸른 성신의 미래를 기원하고 있다.


<모란도> 김용진 작                                                                                <묵란도> 이병직 작                                        <비파도> 김기창 작
서화가인 김용진의 <모란도>에는 "大富貴大吉昌長壽無量百事如意"라고 하여 부귀와 길함과 장수가 끝이 없으며, 모든 일이 뜻 한 대로 되기를 기원하는 좋은 글귀로 성신을 축복하고 있으며, 해방 이후 국전 초대작가와 심사위원을 역임한 이병직은 난초를 특히 잘 그렸는데, <묵란도>에서 "抱淑貞守"라 하여 숙연한 몸으로 굳게 지키다라는 글을 통해 설립자의 성신에 대한 마음을 잘 표현하고 있다. 또한, 설립자 운정선생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김기창의 작품도 볼 수 있다.


서예가 김충현이 쓴 "石壽萬年蘭香四時" 성신의 역사가 돌처럼 영원히, 성신의 교화인 난초의 향기처럼 항상 은은히 퍼지듯 발전하기를 기원한 글이다.  일중 김충현선생은 성신와의 인연이 깊어, 학교 건물의 머릿말이나 건물명은 거의 김충현 선생이 쓰셨다.



청전 이상범의 <효천서색도>이다. 그의 독창적인 화풍과 구도가 엿보이는 작품으로, 새벽 안개가 자욱한 농촌의 전원풍경 속에 소를 끌고 가는 농부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첨부파일
관련자료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성신학보 제호 변천사

성신여자대학교 박물관 (02844) 서울특별시 성북구 보문로 34다길 2 TEL. 02) 920-7715FAX. 02) 920-2110

COPYRIGHT©2019 SUNGSHIN WOMEN'S UNIVERSITY MUSEU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이동